일본에서는 20일, 도쿄 지하철에 대한 신경 가스 공격으로 12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지 10주년을 맞아, 사람들이 여러 지하철 역에서 거행된 추도식에 참석해 헌화하고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일본의 신흥 종교집단인 옴진리교가 지난 1995년 3월20일 아침 출근 시간에 도쿄 지하철 3개 노선 5개 역에 사린 신경 가스를 방출해 12명이 사망하고 5천명이 부상했습니다.

옴진리교 전 교주인 아사하라 쇼코를 비롯해 13명의 옴진리교 관계자들에게 사형이 선고됐지만, 아직 처형이 집행된 사람은 없습니다. 알레프라는 이름으로 아직도 남아 있는 이 종교 집단은 20일 사린 가스 공격에 대한 신도들의 진심어린 사과를 표명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다시는 그같은 행동을 되풀이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