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의 북한 인권 특별 보고관은 수 십년전 북한 요원들에 의해 납치된 일본인들의 생사 여부에 관한 문제를 해결하라고 북한측에 촉구했습니다. 이 유엔 관리는 또한 북한이 자체 의무를 인식하지 못하고, 정보를 요청하는 국제사회에 협력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도쿄 특파원이 보내온 소식입니다.

************

유엔의 비팃 문타폰 특별 보고관은 지난 1970년대와 80년대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1주일 동안 일본을 방문했습니다.

문타폰 보고관은 3일, 북한측에게 조속하고 효과적으로 일본의 요구에 대응하라는 자칭 ‘인도주의 요청’이라 명명한 문서를 발표했습니다.

일본관리들은 피랍된 10명의 일본인들 가운데 일부가 아직 북한에 생존해 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북한 정부는 8명이 사망했으며, 다른 2명은 북한에 있었던 적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문타폰 보고관은 북핵 6자 회담에 참석하고 있는 중국과 남한, 미국, 그리고 러시아가 일본과 북한간의 미해결 과제, 특히 피랍 일본인 문제가 해결되도록 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태국출신의 법학과 교수인 문타폰 보고관은 8개월 전, 북한의 인권 침해 상황을 조사하기 위해 북한 인권 특별 보고관으로 임명됐습니다. 문타폰 보고관은 북한 정부와 대화를 시작할 것으로도 기대됐었지만, 이 부분에서는 성공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문타폰 보고관은 북한이 어떤 정보를 제공하거나 건설적인 대응자세를 보일경우 가장 환영받겠지만, 현재까지 정보를 제공하는 것과 관련해서 북한이 응답한 적은 없다고 밝히며, 일반적으로 북한은 의무를 수용하지 않고, 특별보고관의 지위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타폰 보고관은 인권 상황을 개선하도록 북한에 압력을 주는 방안으로 경제적 제재 조치가 효과적일 수도 있는지 여부에 관한 질문에 답변을 거부한 채, 자신의 접근 방법은 유엔의 테두리 안에서 ‘우선적으로 건설적인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앞서 북한에 대한 제재 조치들을 선전포고와 동등하게 간주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문타폰 특별 보고관의 대북한 보고서는 이달 말 유엔 인권 위원회에 제출될 예정입니다. 이 보고서에서는 여러 인권 위반 행위들 가운데에서도 그동안 계속 주장되온 고문과 공개처형, 정치범들에 대한 사형과 감옥과 노동소에서의 유아 살해 등이 언급될 것입니다.

유엔 인권위원회는 이에따라 결의안 제정 여부를 결정하고, 북한의 현 상황에 대한 추가적인 감시 필요성을 선언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