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에 본부를 둔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국제사면위원회의 창립자인 피터 베넨슨 씨가 25일 향년 83세로 사망했습니다.

앰네스티 관계자들은 피터 베넨슨 씨가 이날 영국 옥스포드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베넨슨 씨는 지난 1961년 리스본의 한 카페에서 두명의 학생들이 자유를 위한 건배를 했다는 혐의로 체포 투옥됐다는 기사를 읽고 세계적인 인권단체인 앰네스티를 설립했습니다. 포르투갈은 그 당시 독재자가 통치하고 있었습니다.

그후 앰네스티는 인권단체로 명성을 얻으면서 세계에서 180만명의 회원과 지지자들을 갖는 막강한 기구로 발전했습니다. 앰네스티의 이언 칸 사무총장은 베넨슨 씨의 생애는 세계의 불의와 맞서 싸우겠다는 그의 비전있는 다짐에 대한 용기있는 서약이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