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가지 알-야와르 임시 대통령은 모든 이라크인들에게 30일의 역사적인 선거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야와르 대통령은 그러나 자신은 폭력 사태에 관한 우려로 인해 이라크인들의 투표 참여가 방해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30일의 투표일을 하루 앞둔 29일, 이라크에서는 국경 봉쇄와 차량 도로 통행 금지 그리고 야간 통행 금지가 발효된 가운데 나라 전체가 사실상 완전 폐쇄됐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보안 조치 강화에도 불구하고 이라크 전역에서 발생한 저항 분자들의 공격으로 29일 최소한 16명의 이라크인들이 사망했습니다.

이라크 관리들은 이란과의 국경 근처에 있는 이라크군과 미군의 공동 군사 본부 외곽에서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해 8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살 폭탄 공격자는 차량을 이용하지는 않은 채 목표 지점으로 걸어 들어가 자신의 몸에 두르고 있던 폭발물 벨트를 폭파시켰습니다.

그 밖에 이라크 전역의 투표소와 여러 지점들에서 수많은 폭발과 총격 사례가 보고됐습니다. 바그다드 중부 지구에서는 중화기와 폭발음이 울려 퍼졌습니다.

천 4백 만명의 이라크 유권자들은 이번 선거에서 275명의 의회 의원과 각 지방 위원회를 선출할 예정입니다. 이라크 의회는 이후 올해 실시될 항구적인 정부를 구성하기 위한 선거로 향하는 길을 마련하게 될 헌법을 성안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