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의 리처드 바우처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핵 문제의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해결을 추구한다는 미국의 입장은 확고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악관의 스캇 맥클레란 대변인도 25일, 미국은 북한이 빠른 시일안에 북핵 6자 회담에 복귀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의 리차드 바우처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미국은 6자 회담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혀 왔다고 지적하면서, 미국 뿐 아니라 적어도 북한을 제외한 나머지 6자 회담 당사국들은 모두 회담 재개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바우처 대변인은 이제는 북한이 회담 복귀 의사를 밝힐 때라고 말했습니다.

바우처 대변인은 북한 핵 문제를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방법으로 해결할 용의가 있는지를 결정하는 것은 이제 북한에게 달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우처 대변인은 북한 핵 문제의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해결을 추구한다는 미국의 입장은 확고하다고 강조하면서, 다른 나라들과도 그런 방향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바우처 대변인은 부쉬 대통령이 조지프 디트라니 대북한 담당 특사를 대사직에 임명한 것도 앞으로 계속 북한 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추구할 것이라는 미국의 결의를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우처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은 아직 6자 회담에 복귀할 것이라고 말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바우처 대변인은 사람들이 지난 몇 주일 동안 북한으로 부터 어떤 암시나 낌새, 느낌 등을 받았는지 모르지만, 미국 정부는 아직 북한으로부터 회담에 복귀할 것이라는 말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바우처 대변인은 북한은 6자 회담에 복귀하지 않고 있고, 그 때문에 북한은 다른 세계와의 관계가 개선될 경우 북한 주민들에게 돌아가게 될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백악관의 스캇 맥클레란 대변인도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에게 신속히 6자 회담에 복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맥클레란 대변인은 북한이 진지한 자세를 갖고 빠른 시일 안에 6자 회담에 복귀해 미국이 지난 3차 회담때 제시한 제안들을 진전시키는 방안을 실질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맥클레란 대변인은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6자 회담 재개가 중요하다고 믿고 있고, 동북아 지역의 다른 나라들도 그렇게 믿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맥클레란 대변인은 북한이 핵 무기 보유를 공식 선언할 준비가 됐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질문에 북한에 관한 미국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대답하면서 그같이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