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의 주요 무장단체인 알 아크샤 순교 여단의 대원들이 이스라엘과 정전 협정을 맺을 태세로 있다고 밝혔습니다.

알 아크샤 순교 여단의 무장분자들은 22일 가자지구에서 기자들에게 자신들이 이 단체 전체가 아니라 여러 무장 전사 그룹을 운영하는 현지 지부를 대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발표는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 수반이 이스라엘에 대한 공격 행위를 중단하도록 무장단체들을 설득하는데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또 하나의 신호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야세르 아라파트의 파타 운동과 유대관계를 갖고 있는 알 아크샤 순교 여단은 4년 여 동안의 전투에서 수백명의 이스라엘인들을 살해했습니다. 압바스 수반은 정전 협정을 준비하기 위해 지난 며칠 동안 가자지구에서 무장단체 지도자들과 만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