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해방기구 의장은 가자지구에 대한 선거유세에서 영웅적인 환영을 받았습니다.

이집트 국경의 라파시의 한 난민수용소에서 수많은 팔레스타인인들이 그를 열렬히 환영하는 가운데, 무장한 민병대원들은 압바스를 목말을 태우고 돌아다녔습니다. 이 수용소는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군간에 자주 충돌을 빚어온 곳입니다.

압바스 의장은 야세르 아라파트의 사망으로 이 달에 실시하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 선거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로 부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