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남북한 관계의 경색은 남한정부의 정책때문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28일, 남한 정부가 취해온 2년간의 대북 정책 결과 남북 관계가 경색됐다며, 이에 대한 남한측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북한의 조국평화통일 위원회가 발표한 남북관계 결산서 내용을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

북한은 28일 남북한 간 대화가 중단된 상황에 대해 남한을 비난하고, 이는 ‘통일에 저해되는’ 행동이라며 남한 정부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남북한간 대화와 교류의 임무를 맡고 있는 조평통은 남한의 현 정부가 지난 2천년,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에서 체결된 평화 통일 선언문을 이행하기 위한 어떤 노력도 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대남 기구인 조국 평화 통일 위원회, 일명 조평통은 북한 관영 중앙 통신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이 취임한 이래, 지난 2년간 남한 정부가 저지른 잘못된 사안들이라면서 10가지 를 발표했습니다.

조평통은 10개 사안들 가운데 특히 2천년 남북 정상회담에 앞서 남한의 현대그룹이 북한에게 전달한 2억 달러의 비자금에 대한 남한 정부의 진상 규명 조사 활동을 잘못된 행동의 제 1위로 꼽았습니다.

이 위원회는 또한 지난 7월 김일성 주석의 사망 10주기를 맞아 남한 측 인사들의 평양 방문을 불허한데 대해 남한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이 외에도 북한은 남한 정부가 베트남으로부터 468명의 탈북자들을 입국시킨 것과, 3천명의 군 병력을 이라크에 파병한 것, 또 미국과의 합동 군사훈련 등을 비난했습니다.

남한 관계 당국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장관급 회담 등 여러 경로를 통한 대화와 접촉이 중단됐고, 남북한 관계가 냉각됐으며, 한반도 상황이 날카로운 대치국면과 교착상태에 빠져들게 됐다고 이 위원회는 밝혔습니다.

조국평화통일 위원회는 남한 정부에게, 지난 2년간 통일을 저해한 실수를 인정하고, 어떤 형식과 방법으로든 하루빨리 민족앞에 사과할 것을 촉구하고, 남북한 관계의 미래는 전적으로 남한 관계 당국의 태도에 달려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8월 초,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남북한 고위급 회담에 불참했으며, 중국 베이징에서 9월 예정됐던 북핵관련 6자회담 참가를 거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