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피랍 일본인의 것이라며 '잘못된 유골'을 일본에 넘겨준 것은 '일본인 납치 문제를 조속히 종결해 북-일 수교협상을 진전시키려 했던 데에서 기인한 일종의 무리수였다고 한국내 일부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한국 중앙대 국제관계학과 김호섭 교수로부터 이번 유골사건에 관한 북한측 의도와 향후 북-일관계 등 차기 6자회담 개최에 미칠 영향을 진단하는 견해를 들어봅니다.

대담에 서울의 박세경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