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의원은 북한이 피납 일본인들에 관한 해명을 하지않을 겨우, 평양측에 대한 제재를 고려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중의원 산하의 피납 일본인 조사 위원회는 구속력없는 결의안을 채택하고 북한에 대한 모든 인도적 원조와 식량 지원을 중단할 것을 일본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이같은 결의안 채택은 북한이 보낸 유해가 수십년전 납치된 일본인들의 것이 아니라는 것이 판명된 뒤를 이어 나왔습니다.

고이즈미 주니찌로 일본 총리는 북한측이 사망했다고 주장하는 8명과 실종 상태로 있는 두명의 피납 일본인들에 관한 해명을 해도록 북한측에 대해 대화와 압력을 함께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