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타이완 대표단장이 중국의 후진타오 국가주석과 측선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타이완의 리유안체 단장은 25일, 자신과 후 주석의 만남이 잠깐이었지만 우호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리 단장은 그러나 후 주석과의 무엇을 얘기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보다 앞서 중국의 관계관들은 에이펙 정상회의때 타이완 대표단과 아무런 만남도 없었다고 말했었습니다.

타이완의 천수이볜 총통은 에이펙 정상회의가 열리기 앞서 중국에 대해 타이완-중국간 협상재개를 다시 제의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중국은 종래와같이 천 총통이 타이완을 중국의 떼어놓을 수 없는 일부임을 받아들일때까지 대화를 하지 않겠다며 천 총통의 제의를 거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