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콜린 파월 국무 장관이 내주 이스라엘과 요르단 강 서안을 방문해,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수반의 사망에 따른 후임 수반 선출과 중동 평화 과정의 재개 가능성을 논의합니다.

중동 문제 분석가들은, 아라파트의 통치 권력이 새 팔레스타인 지도부로 넘어간 것은 새 지도부에게 기회와 함께 중대한 도전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

아라파트의 사망이 발표된 지 바로 몇시간 뒤 팔레스타인 지도부는 신속히 권력을 이전했습니다. 마흐무드 압바스 전 총리가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 PLO 의장이 되고, 파루크 카두미씨가 PLO내 최대 파벌인 아라파트의 파타 운동을 이끌도록 추대됐으며, 라휘 파투 팔레스타인 자치 의회 의장이 자치 정부의 임시 수반으로 취임했습니다.

PLO의 워싱턴주재 수석 대표인 핫싼 압델 라흐만씨는, 아라파트가 사망하면 대 혼란과 무질서가 뒤따르게될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예고했지만, 현재까지 권력 이전은 비교적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흐만씨는, 이는 바로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기구들이 제대로 가동하고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야세르 아라파트야말로 역사적인 인물이자 팔레스타인 민족 운동의 화신으로, PLO와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의 기구들을 모두 합친 것보다 능가하는 인물이었던 것으로 믿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그러한 기구들보다 더 큰 팔레스타인 지도자는 존재하지 않으며, 이들 기구들이 팔레스타인 지도부를 물려받은 사람들이나 야세르 아라파트를 후계한 사람보다 훨씬 더 큽니다."

많은 분석가들은, PLO의 임시 의장이 된 마흐무드 압바스 전 총리가 아라파트의 사망으로 공백이 된 전반적인 지도자 역할을 맡게될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차기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수반 선출은 내년 1월로 예정돼 있습니다. 압바스 PLO 의장은 이스라엘인들을 상대로한 폭력 행위를 비난해온 온건파로서, 권력의 순조로운 이전을 위해 현재 과격 단체들과 회담을 갖고 있습니다.

압바스 전 총리는, 서방 지도자들의 지지를 받고있긴하나, 팔레스타인인들 사이에서는 폭넓은 인기나 정치적 영향력을 별로 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소재 “페퍼다인 대학교”의 국제학 교수이자 중동 문제 전문가인 카릴 자쉬한씨는 아라파트 사망에 따른 공백을 메우려 노력하고 있는 팔레스타인 지도자들이 중대한 도전들에 직면하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팔레스타인의 근대 정치사에서 지금이 아마 가장 중대한 위기인 것 같습니다. 야세르 아라파트의 사망으로 인해 팔레스타인 지도부에게 요구되는 것은 지금까지의 어떠한 요구보다 가장 심각한 것들인지도 모릅니다. 이러한 요구들은 성격상 전례가 없는 것이며, 현 지도부에게 엄청만 도전이 되고 있는 것으로, 충족하기가 쉽지않은 것입니다."

예루살렘 주재 미국 총영사였으며, 현재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의 자문역을 하고있는 에드워드 아빙톤씨는 야세르 아라파트의 사망으로, 지난 2000년 9월 팔레스타인인들이 이스라엘 점령에 항거하는 봉기에 나선 이래 4년여동안 벌어진 유혈 사태를 종식할수 있는 이른바 “절호의 기회”가 왔다고 말합니다. 아빙톤씨는 이같은 유혈 폭력 사태를 종식시키는 일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보안군간의 협력 재개로 시작돼야할 것이라고 역설합니다.

“또한 정전의 필요성이 인식되고 있습니다. 제 생각으로는 팔레스타인 파벌 모두의 정전을 이끌어내기 위해 이집트측과의 노력이 강화될 것으로 봅니다. 그러나 이러한 정전이 지속되지 못할 경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측간의 상호간 정전으로 조화를 시켜나가야할 것입니다."

아리엘 샤론 총리의 이스라엘 정부도, 내년으로 계획된, 가자 지구 전체와 요르단강 서안의 조그만 일부로부터의 유대인 정착민들과 군대의 철수에 관해 팔레스타인측과 통합 조정 노력을 펼 용의로 있는지도 모른다고 시사함으로써 정책상의 변화를 꾀하고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샤론 총리는 종전에, 아라파트 수반이 테러로 얼룩진 인물이라는 이유로 팔레스타인측과의 이와같은 종류의 접촉을 전면 거부했었습니다. 샤론 총리는 팔레스타인의 새 지도부에게 테러 분자들을 척결하라고 촉구하는 가운데, 아라파트의 사망이 중동에 역사적인 전환점을 가져올 수도 있다고 역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