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를 순방중인 노무현 한국 대통령은 13일 미국 LA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외부위협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한 억제 수단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일리가 있다”고 말하는 등 북한의 핵야욕과 관련해 동맹국인 미국과는 상반되며 북한을 두둔하는 듯한 내용의 연설을 해 이 발언을 두고 한국 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한국 명지대 북한학과 이지수 교수로부터 노무현 한국 대통령의 북핵 관련 對美 메시지 내용 진단과 차기 6자회담에 관한 북한의 동향을 분석하는 견해를 전해드립니다.

대담에 서울의 박세경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