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지도자, 야세르 아라파트가 알수없는 심각한 혈액 병의 치료를 위해 29일 프랑스에 도착했습니다.

아라파트는 이날, 프랑스 대통령 전용 제트기 편으로 파리 외곽의 비행장에 도착했으며, 곧이어 헬리콥터로 파리 서남쪽의 페르시 군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75세의 아라파트가 이스라엘군에 의해 포위돼있는 요르단강 서안 도시, 라말라의 본부를 떠나기는 근 3년만에 처음입니다. 이스라엘 관계관들은 아라파트가 건강을 회복할 경우 귀국하는 것을 허용할 것이라고 약속하고있습니다.

아라파트는 수년전부터 건강이 계속 쇠약해져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