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는 팔레스타인 지도자 야세르 아라파트 수반의 긴급치료를 위해 아라파트 수반을 파리로 공수할 여객기 한 대를 중동에 보냅니다.

프랑스 대통령 대변인은 아라파트 수반 공수가 임박했다고 말했으며 아라파트 수반 보좌관들은 아라파트 수반이 29일 이른 아침에 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라파트 수반이 파리에서 치료받기로 한 결정은 파리에서 살고 있는 아라파트 수반의 부인이 남편이 있는 요르단강 서안에 도착한 직후에 보도됐습니다.

아라파트의 보좌관들은 아라파트 수반이 독감과 담석증으로 중증이지만 안정된 상태에 있다고 밝히고 아라파트 수반이 라말라에 있는 자신의 집무실 밖에서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여 휠체어에 앉아있는 모습의 사진을 공개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