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로 보이는 29명의 남녀들이 22일 베이징(北京)의 한국 국제학교에 진입해 보호를 요청하고 있다고 한국의 연합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어린이 두명이 포함된 이들 29명은 이날 창핑(昌平)구에 있는 한국 국제학교 후문 부근에 대기하고 있다 후문을 통해 교내로 진입했습니다.

이들의 진입 당시 후문에는 잠금 장치가 없었고 보안 요원이 배치되지 않은 상태였다고 연합 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들은 교직원들에게 자신들이 탈북자라고 신원을 밝히면서 한국행을 희망하고 탈북 난민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도와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학교측은 이들을 탈북자 보호시설이 있는 주중 한국대사관 영사부(총영사관) 건물로 인계할 방침아래 총영사관에 이들의 진입 사실을 통보했습니다.

연합통신은 베이징 한국 국제학교에 탈북자들이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앞으로 이들의 신병 처리가 주목되고 있다고 전하고 한국 국제학교는 외교적 면책 특권이 적용되지 않는 곳이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