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아부 그라이브 수용소내 수감자 학대사건으로 기소된 미 육군 헌병 이반 프레드릭 하사에게 8년의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21일 바그다드에서 열린 군법회의에 프레드릭 하사는 또한 계급 강등과 월급 몰수 그리고 불명예 제대를 선고받았습니다. 이 같은 형량은 아브 그라이브 수용소 학대 사건과 연루돼 기소된 8명의 헌병들 가운데 형량이 가장 긴 것입니다.

프레드릭 하사는 지난 20일 이라크 수감자들에 대한 육체적 학대와 성적 유린에 대한 유죄사실을 시인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