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는 이란의 핵개발 계획에 관한 국제적 우려를 해소시키기 위해 우라늄 농축 활동의 즉각 동결을 포함한 조치들을 취하라고 이란에게 촉구했습니다.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17일, 이란은 국제사회의 이란 핵무기 계획 의혹에 관한 우려를 진정시키기 위한 일련의 조치들을 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또 이란 국회에게 지난 해에 서명한 국제원자력기구의 추가사찰을 허용하는 내용의 협정을 비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로선 이란 부쉐르에 세워질 원자로 건설을 위해 이란과 계속해서 협력할 것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두 나라는 핵연료 선적에 관한 협정을 아직 체결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란의 하미드 레자 아세피 외무부 대변인은 국제사회가 이란의 민간용 핵기술 개발권리를 인정해야만 한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