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핵계획을 종식시키기 위한 노력의 교착상태는 일시적인 것이며 북핵 문제에 관한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가 가능하다고 중국의 고위 특사가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닝쿠푸이 한반도 담당 대사는 13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핵에 관한 다자간 회담을 재개하는데는 성실성과 융통성, 인내심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닝 대사는 6자회담이 예정대로 재개되지 않고 있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면서 그러나 지금의 난관은 단지 일시적일 뿐이며 미국과 북한이 성실과 융통성, 인내심을 보이면 회담의 조속한 재개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의 한 관계관은 닝 대사가 6자회담의 교착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중국측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 일본, 미국, 세 나라를 방문하는 길에 서울을 먼저 방문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