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로 추정되는 44명이 정치적 망명을 모색하려는 것이 분명한 가운데 베이징 주재 캐나다 대사관에 진입했습니다.

캐나다 대사관 대변인은 45명 정도가 29일 대사관 주변 철조망을 파손하고 대사관 경내로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현재 이 사건을 조사중에 있으며 대사관 직원이 이들의 정체를 가려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들이 진입힌 뒤 대사관 인근에서는 이들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철제 사다리등이 발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