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부쉬 행정부는 내년 1월로 예정된 이라크 선거들을 앞두고 치안을 강화하고 새로운 일자리들을 창출하기 위해 약 35억 달러의 이라크 원조 자금을 다른 용도로 재분배할 것이라고 14일 밝혔습니다.

미국 의회는 지난 해 11월 180억 달러 이상의 장기 이라크 재건 원조를 승인했습니다. 그러나, 저항세력들 로부터 비롯된 보안 상의 문제때문에 그같은 자금의 집행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제 부쉬 행정부는 약 35억 달러의 원조 자금이 이라크 보안군과 신속한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공 사업 계획들에 사용될 수 있도록 의회에 자금 용도 변경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미 국무부의 3인자인 마크 그로스만 정치 담당 차관이 그같은 결정을 발표했습니다.

그로스만 차관은 전기와 수도, 하수도 사업 등을 위해 비축해 놓았던 자금이 7만5천명의 경찰관과 국경 경비대원, 국가 방위대원 등의 모집과 훈련 등 , 대부분 안보와 사법 활동에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로스만 차관은 14일 발생한 저항세력들의 공격으로 이라크 대부분 지역에 전기 공급이 중단됐음을 지적하면서, 이라크의 치안이 회복되지 않을 경우 재건 과정이 진전을 이룰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치안이 유지되지 않을 경우 실질적으로 이라크 국민들이 전기나 수도, 하수도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고 그로스만 차관은 지적하면서, 그처럼 많은 자금을 치안 분야로 재할당하려는 이유는 바로 그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로스만 차관은 그같은 자금의 재분배에도 불구하고, 60억 달러 이상의 원조 자금은 여전히 이라크 국민들이 절실히 필요로 하는 하수도와 수도, 전기 사업에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쉬 행정부는 의회로부터 재건 노력이 부진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그로스만 차관은 지난 주까지 실제로 11억 달러의 원조 자금이 사용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로스만 차관은 주로 존 네그로폰테 이라크 주재 미국 대사와 대사관 직원들에 의해 만들어진 개정된 원조 계획은 이라크 치안 강화 뿐만 아니라 이라크 국민들의 불만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될 약 3억 달러의 신속한 일자리 창출 계획을 통해 저항 세력과 싸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로스만 차관은 이라크 선거가 예정대로 실시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라크 과도 행정법에는 내년 1월말까지 275명을 뽑는 국회의원 선거를 비롯해 지역과 지방 정부 선거가 실시돼야 한다고 규정돼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