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임시정부는 전 독재자 사담 후세인의 고위 보좌관이었던 이자트 이브라힘 알-두리를 이라크 군이 체포했다고 이라크 정부가 발표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하젬 샤알란 이라크 국방장관은 알-두리가 검거됐다는 당초의 보도가 근거없는 것이라면서 자신은 알-두리 검거를 확인할 아무런 정보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정부 관계자들은 5일 구 사담 정권 당시 제2의 권력자였던 알-두리가 이라크 북부도시 티크리트에서 체포됐다고 말했었습니다. 이라크 국방부 대변인은 미군의 지원을 받은 이라크 국군이 5일 티크리트에서 알-두리를 생포했으며, 이 과정에서 무장세력과 충돌해 무장대원 약 70명을 사살했다고 말했었습니다.

미군 관리들도 앞서 이를 확인할수 없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미군 관리들은 성명을 통해 알-두리가 미군 구금하에 있다는 사실을 부인하는 한편, 이라크 관리들로부터 알-두리 생포에 관한 어떠한 정보도 받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알 두리가 이라크내 무장대원들을 지휘해 왔다고 주장하고, 그의 체포에 천만 달러의 현상금을 내건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