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은 북핵사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이 다음 달에 재개되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필요가 있다는데에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한-일간의 이같은 합의는 도오쿄를 방문한 이수혁 한국 외교통상부 차관보와 일본 외무성의 야부나가 미토치 아주국장간의 회담에서 이루어졌습니다.

한편, 한국의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오는 30일, 워싱턴을 방문해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과 북핵사태 해결에 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북핵사태에 관한 6자회담은 지금까지 세 차례에 걸쳐 베이징에서 열렸으나 북핵사태 해결 방안에 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은 6자회담의 교착상태 책임이 미국에 있다고 주장하면서 추가 6자회담에 참여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