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성지 나자프 시에서 미군이 과격 시아파 성직자 모크타다 알-사드르 추종 민병대와 전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23일 새로운 충돌이 벌어졌습니다. 나자프 시내 민병대가 참호를 구축하고 있는 이맘 알리 사원과 대규모의 공동 묘지 부근에서는 거대한 폭발음과 총성이 들렸고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았습니다.

간밤에 목격자들은 미군 전투기와 헬기들이 나자프 시내 민병대 진지들을 표적으로 공습을 가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공습으로 인한 사상자에 관한 보도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이맘 알리 사원 통제권을 시아파 다른 지도자들에게 넘기는 문제에 관한 회담은 계속 교착 상태에 빠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미군은 이라크 북부 도시 티크리트에서 발생한 매복 공격으로 터키 민간인 한명과 이라크 인 두명이 살해됐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