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유럽 집행 위원회가 오는 2010년까지 유럽을 전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경제지역으로 만드는 것을 포함한 현안들을 논의하기 위해 부뤼셀에서 처음 회동했습니다.

호세 마누엘 두랑 바로수 차기 유럽 집행 위원장은 최근 최소한 한 인터뷰에서 그같은 일정표가 가능치 않을지도 모른다고 인정한 바 있습니다.

전 포르투갈 총리인 바로수 차기 위원장은 또,유럽인들 사이에서 최근 승인된 유럽 헌법에 대한 지지가 이루어지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신임 유럽 위원회는 11월 초에 공식 출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