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맨에서 반란 성직자 지지자들과 보안군 사이에 밤새 싸움이 벌어져 적어도 40명이 살해되고 수십명이 부상했다고 당국이 밝혔습니다.

예맨군 관계관들은 인가되지않은 종교 시설들을 세우고 무장 단체를 결성한 성직자, 후세인 알 후티의 반란을 종식시키기위한 일주일간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간 뒤, 정부군이 4일 늦게 산악 지대에서 반란 성직자 지지 세력에 대해 새로운 공세를 전개해 싸움이 벌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관계관은 양측 모두 인명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예맨 정부는 이 반란 성직자의 체포를 위한 제보에 약 54.000달라의 현상금을 내걸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