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17일 차량 폭탄 사건들이 발생해 적어도 6명이 추가로 사망했습니다. 이로써 이번 주는 지난 6월 28일 미 군정 당국이 이라크 과도 정부에 주권을 이양한 이후 최악의 유혈 사태가 발생한 주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바그다드에서는 17일 말렉 도한 알-하싼 이라크 법무 장관 일행이 탄 차량 행렬이 지나갈 때 폭발물을 가득실은 차량 한대가 폭발해 알-하싼 장관의 경호원 4명이 모두 사망한 것으로 믿어지고 있습니다. 알-하싼 장관에 대한 암살 기도가 분명한 이번 차량 폭탄 공격에서 알-하싼 장관은 무사히 암살을 모면했습니다.

수배된 테러 분자 아부 무사브 알-자르카위의 과격 단체는 회교 웹사이트를 통해 이번 암살 기도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후 얼마 지나지 않아 첫번째 공격 현장 부근에서 두번째 차량 폭탄 공격이 발생해 이라크 경찰관 적어도 두명이 부상했습니다.

한편 , 바그다드에서 남쪽으로 30킬로미터 쯤 떨어진 소도시 마흐무디야 소재 이라크 국가 방위군 본부 외곽에서도 차량 폭탄 공격이 발생했습니다. 병원 당국자들은 이 공격으로 두 명이 숨지고 적어도 25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또한 티크리트 북쪽 바지 도로변에서 폭탄이 터져 미군 병사 한명이 숨지고 다른 한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에서는 이번 주 들어 차량 폭탄 공격으로 지금까지 적어도 20명이 살해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