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은 북한에게 남.북한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합의된 남북한 해군 함정간 핫라인 가동을 위한 북한측의 개선 방안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남한의 뉴스매체들이 전하고 있습니다.

남한은 5일 오전 북한의 개성에서 열리는 남북 장성급군사회담의 실무 수석대표 접촉을 통해 이같이 요구할 것이라고 남한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남,북한 해군함정간 핫라인은 지난 5월 말에 개설돼 6월 14일 첫 시험 교신이 이루어진 이후 북한의 소극적인 자세탓으로 불통상태입니다.

남.북한 장성급 군사회담이 열린 것은 한반도 6.25 전쟁이래 50년 만에 처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