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랍 한국인 김선일씨가 이라크 무장단체에 의해 살해됐다는 소식이 23일 새벽 전해지자 다수의 한국인들은 일제히 테러리스트들에 대한 강력한 응징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노무현 한국 대통령도 23일 대국민 특별담화를 발표하고 ‘테러행위를 규탄하며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하게 대처’ 할 것임을 밝혔고 한국정부와 집권여당 역시 이라크 추가파병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시간에는 한국 부산대 정치외교학과 전홍찬 교수로 부터 이번 참수사건의 경위와 배경을 알아보고 향후 한국의 외교 안보에 미칠 영향을 분석, 진단해 보겠습니다.

대담에 서울의 박세경 기자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