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라비아는 이 나라의 페루샤만 석유도시 호바르시 외국인 주택단지에서 테러분자들에 의한 하루 동안의 인질극에서 대부분 외국인들인 22명이 살해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우디 당국은 테러 공격자들이 총으로 위협하며 50명의 인질을 잡고 있던 건물을 보안군이 덮치면서 30일 4명의 테러 용의자 가운데 한명을 사로 잡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사우디 관리들은 다른 3명의 무장괴한들은 도주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앞서 알 카에다 테러분자들로 자처하는 인터넷속의 한 성명은 사우디에서 벌어진 인질 공격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보다 앞서 같은 웹사이트에 오른 다른 메시지는 미국기업체 들이 회교도들의 석유를 훔쳐가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인터넷의 이런 성명들은 권위의 신뢰성이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사우디의 미국 대사관은 미국 시민들에게 사우디를 떠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