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는 이라크 주둔 미군 사령관인 리카르도 산체스 중장을 경질할 것이라고 국방부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관리들은 이번 조치는 아브 그라이브 교도소 파문과는 무관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악명 높은 아브 그라이브 교도소의 철거는 이라크의 새로운 시작과 부합한다고 말하며 아브 그라이브 교도소의 철거를 촉구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24일 행한 주례 야간 연설에서 이라크의 승인하에 미국은 아브 그라이브 교도소를 철거하고 새로운 최고의 보안 시설을 건축하기 위한 기금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아브 그라이브 같은 교도소는 사담 후세인 치하의 죽음과 고문의 상징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또, 아브 그라이브 교도소는 미국의 명예와 그 가치를 실추시킨 몇몇 미군들에 의한 비 인도적 행위의 상징이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군의 이라크 수감자 학대 행위 사진들은 이라크와 중동지역에서 미국의 명예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