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런 그린스펀(Alan Greenspan) 미 연방 준비제도 이사회(FRB) 의장은 소비자 물가의 대폭 하락 즉 디플레이션 현상은 더 이상 미국에서 우려사항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린스펀 의장은 20일 미 상원 금융 위원회에 출석해, 미국 기업들의 가격 인상력이 점차 회복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린스펀 의장은, 지난해는 디플레이션의 위협이 있었다고 말하고, 그러나 모든 지표들을 감안할때 디플레이션는 이제 더 이상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경제 분석가들은 그린스펀 의장의 이같은 발언은 금리 인상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린스팬 의장은 또 상원 청문회에서 미국은 금리상승을 처리하기 위한 매우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플레이션의 반대인 디플레이션은 소비자들의 구매력을 강화시켜 줍니다. 그러나 기업체들이 가격을 매길 힘을 상실하기 때문에 경제적으로는 항상 좋은 현상만은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