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소속의 한 특별 조사관은 아프가니스탄에서 수 많은 사람들이 군벌들과 정치인들 그리고 땅 투기꾼들에 의해 자신들이 살던 고향집에서 강제로 쫓겨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유엔 조사관은 이 피해자들이 자기집에서 쫓겨나면서도 보상은 거의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조사관이 밝힌 보고서 내용은 6주일 일정으로 현재 제네바에서 회의를 열고 있는 유엔 인권위원회에 제출됐습니다.

유엔 인권담당 조사관 밀룬 고타리씨는 아프가니스탄 에서는 현재 전역에 걸쳐 남의 땅을 서둘러 가로채고 빼앗는 작태가 계속 되고 있으며, 살던 땅에서 주민들을 강제로 쫓아 내기위해 때로는 폭력이 뒤따르고 있어 사람들은 흔히 아무 런 사전 경고도 받지 못한 채 집에서 쫓겨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지난해 아프간을 방문했을 때, 수도 카불시에서 강제 추방되는 사례들을 해결하기 위해 개입했었고 불도저와 트럭들을 동원한 백여명의 무장 경찰관들이 30가구 주민들의 집을 파괴했다고 말했습니다.

각료들이 자신들의 집을 짓기 위한 정지작업으로 주민들을 추방하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국방장관과 교육부장관 등 각료들은 그 땅을 돈을 주고 구입한 것도 아니고 투기를 통해 그 땅을 얻은 것도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고타리 씨는 4천 달러 정도를 주고 땅을 사들인뒤 그 뒤에 그 땅을 약 10만달러에 되 판 각료들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런 사건들이 있은뒤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은 주민들이 강제로 쫓겨나는 문제를 조사하기위해 독립적인 조사위원회를 설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과도정부의 조사결과에 관해서는 아직 공표된 일이 없으며 또, 과도 정부로서는 불법 거래와 땅투기에 관해 어떤 조치를 취할 의도는 없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정부의 그런 태도로 인해 군 지휘관들이나 마약세계의 지배자들을 포함한 땅의 강탈자들은 아프간에서 면책특권을 갖고 있다는 통념이 퍼지고 있다면서 고타리씨는 그런 분위기는 과도정부 수립이후 줄곳 조성되어왔고 남의 땅을 강탈하고 투기하는 행위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유엔 인권담당 조사관인 고타리 씨는 아프간에서는 마약 밀매 단체들이 마리후아나와 헤로인 거래에서 생기는 막대한 돈을 세탁하기위해 부동산 투자를 이용하고 있다는 증거를 알아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어떤 곳에서는 땅투기 꾼들이 땅 가격을 천문학적 수준으로 올려 놓음으로써 대부분의 사람들이 집을 갖기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문제들로 인해 파키스탄이나 이란의 피난생활에서 돌아온 대부분의 부녀자들을 비롯한 전례없이 많은 수의 귀향 난민들에게 고난을 안겨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