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헌정사상 처음으로 국회로 부터 탄핵을 받은 노무현 대통령은 앞으로 있을 헌법재판소 판결은 정치적 판단과는 다른 결론을 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2일 해군사관학교 졸업식 참석차 경남지역을 방문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주민들과의 대화에서 자신은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생각이며 결코 좌절하거나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대통령 권한을 대행하고 있는 고건 국무총리는 비상 각료회의를 열고 이번 사태를 위한 충격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앞서 한국 국회는 한국 정치 사상 처음으로 노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가결했습니다. 국회는 12일 재적의원 271명중 195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찬성 193표, 반대 2표로 노무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날 탄핵소추안은 물리적으로 의사진행을 막으려는 여당인 열린 우리당 의원들과 이를 통과시키려는 민주당, 한나라당 두 야당의원들 사이에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지고 질서유지권이 발동된 가운데 전격적으로 처리됐습니다.

비밀 투표로 표결이 시작되자 야당의원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했고 열린 우리당 의원들은 쿠데타라고 소리쳤습니다. 일부 여당 의원들은 눈물을 흘리며 애국가를 불렀습니다.

박관용 국회의장은 표결이 끝난 직후 노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이 가결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노무현 대통령은 직무가 정지되며, 고 건(高 建) 총리가 직무를 대행하게 됐습니다.

노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앞으로 180일 안에 헌법재판소가 판결을 내리는데 따라 최종 확정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