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은 이라크의 주권이 이양되는 6월 30일 이전에 조기 총선거를 실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하고 유엔은 이라크인들이 과도정부를 선택하는 다른 대안을 찾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난 사무총장은 19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발표된 성명을 통해 미국 주도의 연합국의 이라크 주권이양 일자는 지켜져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난 사무총장은 성명발표에 앞서 최근 이라크를 방문한 라흐다르 브라히미 유엔 이라크 담당특사로부터 상황설명을 보고받았습니다. 브라히미 특사는 과도정부 출범 이전의 조기총선거 실시를 주장해온 시아파 회교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 등 많은 이라크 인사들과 만났습니다.

한편, 미국의 이라크 군정 폴 브레머 최고 행정관은 이라크 과도정부 선택에 관한 미국 계획의 변경이 가능하다고 말하고 미국은 어쨌든 이라크 주권을 오는 6월 30일에 이양할 결의로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