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내년 초 제 2차 북핵 6자 회담 개최를 위해 노력할 용의로 있음를 표명했습니다.

중국의 관영 신화 통신은 평양발 기사를 인용해 중국의 왕이 외교부 부부장이 평양에서 북한측과 회담을 갖는 동안 이 문제를 논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양국 정부가 발표한 한 공동 성명은 베이징과 평양이 차기 6자 회담을 극히 중요한 것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내년 초에 이를 개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자체 핵무기 개발 계획 폐기를 고려하기에 앞서 미국으로부터의 안보 보장과 지원을 받기 원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으나 미국은 북한이 어떠한 양보를 하기에 앞서 북한의 핵야심을 우선 포기하기 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