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지 부쉬 대통령은 이라크 재건 사업과 관련해 미국 정부에 비용을 과다 청구한 회사들은 부당 이득금을 반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12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현재 국방부가 실시하고 있는 감사는 ‘모든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사실을 밝히게 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표명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이번 주, 딕 체이니 부통령이 현직에 오르기 전에 경영했던 핼리버튼 사가 올해 이라크에 연료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미국 정부에 비용을 과다 청구했을 것이라는 증거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는 쿠웨이트의 하도급 업체로부터 지나치게 비싼 가격으로 연료를 구입한 핼리버튼의 자회사가 6천 1백만 달러에 달하는 추가 비용을 미국 정부에 전가했다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만일 과다 청구된 금액이 있다면, 돈이 반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핼리버튼 사의 최고 경영자 데이브 리사 회장은 이 문제에 대한 국방부의 철저한 조사를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논란은 야당인 민주당의 비판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이같은 과다 청구 의혹은 결코 용납될 수 없는 부쉬 행정부와 특수한 이익 집단간의 연계를 잘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