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축구 연맹, AFC는 북한이 AFC가 주관하는 경기를 신중하게 치루지 않은 것과 관련해 북한에 대해 1년간의 출전 정지와 8천달러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AFC는 북한이 지난 10월 28일 AFC 예선전에 참가하려던 요르단 선수단에게 입국 비자를 승인해 주지 않은 뒤 이같은 처분을 내렸습니다. AFC는 평양에서 열린 예선전에 참가하지 못한 요르단에 3대 0의 승리를 부여했습니다.

또다른 사건으로 AFC는 지난 11월 12일 테헤란에서 열린 이란과의 경기에서 북한이 선수단을 철수하고 경기 재개를 거부하자 이란에 3대 0의 승리를 부여했습니다. AFC는 또한 당시 경기 도중 경기장에 사제 폭죽을 쏘도록 허용했던 이란에 대해서도 1만달러의 벌금을 부과하고 다음 경기는 관중없이 치루도록 명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