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저명한 의학 저널은 정부가 담배 소지를 불법화하는 것이 흡연 관련 질병으로 인한 사망을 줄이는 최상의 방법이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5일 발간된 영국 주요 의학 관련 간행물중 하나인 란셋지의 기고문에서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수를 줄이기 위한 과제가 발표됐습니다. 이 기고문은 흡연자 수를 극적으로 줄이기 위해 토니 블레어 총리 정부가 담배를 불법화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란셋지의 애스트리드 제임스 부편집장은 영국 라디오 방송에서 이 제안이 너무 급진적이라는 이유로 거부당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영국 정부가 흡연이 아닌 다른 문제들에 관한 법률들에서는 그러한 금지 조치들을 제시했었습니다. 예를 들어서 영국 정부는 1일, 지난 5년간 20명의 사망자를 냈던 운전 중 휴대폰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내놓았습니다.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연간 12만명에 달합니다. 저는 바로 그 문제를 지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담배 제조업체 연합의 팀 로드 위원장은 흡연자들은 그러한 위험들을 잘 알고 있으며 그들은 자유롭게 자신의 결정을 내릴수 있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흡연과 관련된 건강 위험을 모르는 영국 사람은 단 한사람도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체 성인 인구의 약 26내지 27%인 천 5백만명이 흡연을 선택했습니다."

영국의 보건부는 이러한 란셋지의 제안에 대해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또한 영국 정부는 지난주 왕립 의과 대학이 제안한 공공 장소에서의 흡연 금지 촉구에 대해서도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경제학자들은 담배가 불법화 될 경우 영국 정부는 거대한 세수 손실을 입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국은 질병을 겪고 있는 흡연자들을 위한 의료 혜택에는 연간 25억 달러를 조금 웃도는 예산을 지출하고 있는 반면, 해마다 165억달러의 담배세를 거두어 들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