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미국 신문들은 제각기 다른 뉴스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전국 신문으로 알려진 유에스 에이 투데이지는 지난 ¾분기에 미국의 생산성 이 9.4% 향상됐다는 정부의 통계치 발표를 크게 보도하면서 약 20년만의 최고 빠른 성장 부문의 하나라고 지적하고 이것은 기업체들이 고용을 다시 시작해야 하는 신호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또한 로스 안젤레스 타임즈지는 최근 미국의 무투얼 펀드사들이 주목을 받아온 장외거래와 몇가지 비리를 예방하기위해 미증권거래소가 제시한 방안을 주요 뉴스로 보도하고 있습니다. 무투얼 펀드사들이 이사회에 직접 보고하도록 하는 자체의 감시자를 둘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런가하면 뉴욕 타임즈지는 국제 재판소가3명의 르완다 언론 관계자 들에게 대량학살혐의로 유죄를 선고한 내용을 주요 뉴스로 다뤘고 워싱턴 포스트지는 미국 민주당 대통령 경선자중 인기의 선두를 달리는 하워드 딘 전버몬트 주지사가 선두를 지키려는 발 빠른 움직임으로 수도 워싱턴내부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는 뉴스를 전하고 있습니다.

뉴욕 타임즈:size=2 color= #0000FF>

뉴욕 타임즈지를 보면 르완다인들에 대한 국제재판소의 재판 관련 뉴스외에 미국내 뉴스를 첫머리에서 싣고 있습니다.

미국 아이오와주에서 들리는 방송마다 선거운동 관련 뉴스들이 너무 많아 민주당 대통령 경선과 관련된 이야기들이 홍수를 이루고 있다는 비판조의 기사를 통해 특별히 민주당 대통령 경선자중 한 사람인 죤 케리 상원의원이 부쉬대통령의 대외정책을 공격한 내용을 부각 시켰고 부쉬 대통령이 미국내 철강업계의 경쟁력이 좀더 나아졌다면서 수입 철강제품들에 대한 부가관세를 없앤다고 발표한 뉴스를 보도하고 있습니다.

뉴욕 타임즈지에는 그밖에 유럽의 통합은 현재 유럽연합이 문열적 쟁점들이 끊이지 않아 앞으로도 모진 풍랑이 예상된다는 분석적인 뉴스와 테러관련 수감자들이 변호인들을 만날수 있도록 허용한 미국방부의 결정은 그들의 권리를 옹호한 법원의 번복 판결과 상충되지 않으려는 부쉬 행정부의 계산에서 나온 것이라는 분석기사를 싣고 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size=2 color= #0000FF>

민주당 대통령 경선자 딘후보가 수도인 이곳 워싱턴의 민주당 내부자들로 선거운동의 관심대상을 바꾸고 있다는 뉴스와 방탄조끼를 입지 않았더라면 죽었을 미군인들이 게릴라들의 공격을 받고도 살아 남은 이라크 주둔 미군의 보급상황을 전하면서 그러나 미국방부는 모든 군인들에게 이를 공급할수 없다고 밝힌 뉴스를 싣고 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지는 또 워싱턴 일원의 저격범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말보의 변호인이 말보가 백인들에 대한 원한을 갖고 있다며 인종적 문제를 제기한 뉴스 그리고 아프가니스탄인들이 헌법 초안 작성을 놓고 분열상을 보이는 것은 과거와 미래에 깊이 연결된 사회의 깊은 긴장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아프간의 정치상황을 전하는 뉴스를 전하고 있습니다.

로스엔젤레스 타임스:size=2 color= #0000FF>

캘리포니아의 슈아즈니거 신임 주지사 참모들이 주내 정치계 일각에서 찬사를 받는가하면 또다른 일각에서는 비판을 받고 있어 주정부가 긴장속에 살고 있다는 지방 소식을 톱 뉴스로 실은뒤 미국 민주당의 대통령 경선후보들이 부쉬 행정부측에 이라크사태를 유엔이나 제3의 세계기구에 맡겨 이라크인들이 받아들이는 정부를 구성하도록 하자고 촉구한 것을 장문의 기사로 다뤘습니다. 또한 정부의 단속 노력에도 불구하고 해적판 영화들이 성행하고 있다는 고발성 뉴스를 싣고 있습니다.

시카고 트리뷴:size=2 color= #0000FF>

부쉬 미국 대통령이 수입 철강제품에 가해오던 부가관세를 철페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뉴스와 일리노이주의 전주지사 보좌관이 배임죄를 시인하면서 부정비리를 조사할 빌미를 제공 했다는 지방 뉴스를 1면 앞부문에서 싣고 1면 하단에서는 이라크의 게릴라들이 경찰서를 공격해 6명이 부상했다는 외신을 전하고 있습니다. 곁들여 남부지역에서 발행되는 휴스턴 크로니컬지를 보면 텍사스의 A&M 대학교 총장이 소수민족계 학생들의 입학을 우선적으로 고려토록한 정부의 규정에 반발하고 입학 허가 결정에 인종문제를 개입시키지 않겠다고 발표한 지방 소식을 주요 뉴스로 전하고 개인의 기록을 이용해 절도를 했다는 혐의 로 경찰관이 기소됐다는 내용등 주로 지방 뉴스들을 1면에서 다뤘습니다.

유에스 투데이:size=2 color= #0000FF>

미국의 생산성 향상을 발표한 미국정부의 통계관련 뉴스와 미국이 천여명의 이라크인 자경 단을 만들어 이들로 하여금 미군의 전략과 공격을 돕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뉴스를 특별히 크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라크에서 미국이 임명한 통치위원회가 영향력을 상실하고 있으며 그에 대한 이라크인들의 적개심이 점증하고 있다는 내용의 뉴스도 이 신문 의 외신으로 다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