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이라크 재건을 지원하기 위한 비전투 병력 파견안 승인을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의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2일, 이라크 국내 안정이 분명히 개선될 때까지 자위대를 배치하지 않기로 내각이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같은 결정은, 지난달 30일 이라크 북부지역에서 일본 외교관 두명과 운전사가 사망한 사건에 이어 나온 것이라고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후쿠다 야수오 관방 장관은 기자들에게, 자위대 파병에 관한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후쿠다 장관은, 그러나 일본은 여전히 이라크 재건에 협력할 의지로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는, 2일 한 민간 주최 세미나에서, 일본은 이라크내의 위험부담에 대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고이즈미 총리는, 일본은 테러분자들이나 그 위협으로 인해 과업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여론 조사 결과, 일본인 유권자의 80퍼센트 이상이 정부의 자위대 파병안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다수 일본인들은 자위대가 이라크에 배치될 경우, 테러분자들의 공격 대상이 될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