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지아 정권의 평화적인 교체는 미국과 러시아간 협력을 위한 기회였습니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구 소련 공화국이였던 그루지아가 미국과 러시아의 경쟁 무대가 될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VOA 특파원이 보내온 소식입니다.

***********************

장미 혁명으로 불라우는 23일의 에두와르드 쉐바르드나제 그루지아 대통령의 평화적인 퇴진에 대해서 러시아의 지도자들은 대외적으로는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그루지아에서의 권력 교체가 무력 사용의 위협 하에서 이루어 졌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러시아와 미국 양국은 민중의 사임 요구를 수용하는 것 이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쉐바르드나제 대통령을 설득하는 일을 지원했습니다.

러시아의 이고르 이바노프 외무장관은 수많은 야당 지지자들이 국회 의사당 건물을 #xE7;당 건물을 점거하고 쉐바르드나제 대통령에게 공관을 떠나라고 강요하자, 22일 직접 그루지아를 방문함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그루지아계 러시아인인 이바노프 장관은 그루지아에서 운집한 반정부 군중들에게 연설을 하고 난후, 대치 상태를 벌이고 있던 쉐바르드나제 대통령과 야당 지도자들간을 오가며 중재 외교를 펼쳤습니다.

콜린 파월 미국무장관도 이바노프 장관의 중재 임무가 진전되는 동안 전화를 통해 이바노프 장관과 연락을 취하고 있었습니다.

분석가들은 미국과 러시아 양측은 그루지아에서 내전이 발발할 경우 코카서스 지역 전반에 걸쳐 불안정을 초래할 것으로 우려했다고 말합니다.

모스크바에 있는 정치학 연구기관의 세르게이 마코프 소장은 미국과 러시아 양국은 잠재적 폭발 상황을 진화하기 위해 협력하게 됐다고 말합니다.

“러시아와 미국 두나라는 그루지아에서 공동의 이익과 입장을 발견할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러시아는 그루지아의 정치적인 안정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루지아가 불안정하다는 것은 수십만명의 난민들이 러시아 영토로 유입된다는 사실을 의미할수 있습니다. 또한 불안정한 그루지아는 러시아 영토와 국민에 대한 테러 공격을 준비하고 있는 국제 테러분자들에 의해 그루지아가 점령될수 있음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마코프 소장은 미국의 입장에 볼때 그루지아는 전세계적인 테러와의 전쟁과 그루지아 영토를 통과하는 새로운 원유및 가스 수송관 공사를 위해서 중요하다고 설명합니다.

서방 기업들이 연료가 풍부한 카스피해 지역으로부터 지중해 해안으로 연결하는 파이프관 설치 작업을 하는 한편, 그루지아에 파견된 미군 자문관은 일정기간 동안 그루지아에서 반테러 훈련을 도왔습니다.

그러나 러시아는 오랫동안 그루지아를 자국 영향권의 일부로 간주해 왔으며 미군의 그루지아 주둔을 불편하게 여기고 있습니다. 러시아는 또한 쉐바르드나제 대통령이 그루지아에서 망명처를 모색하고 있는 체츠냐 반군 전사들을 추방하지 못한데 대해서 그를 강력하게 비난했습니다.

새로운 파이프관 설치로 서방국가들이 러시아 영토를 통하지 않고 직접 카스피해의 원유와 가스에 접근할수 있게 된다는 점에 대해서도 러시아는 만족해 하지 않고 있습니다.

세르게이 마코프 소장은 또한 많은 러시아인들은 그루지아의 주요 야당 지도자인 미하일 사카쉬빌리씨가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즈히리노프스키 같은 반인종 극단 민족주의자 일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우리는 급진 민족주의자들이 권력을 잡게 될수 있음을 매우 우려하고 있습니다. 현재 가장 인기가 높은 그루지아 정치인인 미하일 사카쉬빌리씨는 그루지아의 즈히리노프스키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관측통들은 미국에서 수학한 사카쉬빌리씨가 민족주의자라기 보다는 사실상 보다 친 서방주의자라고 말합니다. 사카쉬빌리씨가 친서방 주의자라는 점은 러시아의 지도자들에게는 보다 큰 문제가 될수도 있습니다.

그루지아의 니노 부르자나드제 임시 대통령은 그루지아의 경제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 사회의 지원을 모색할 것이라고 시사해 왔습니다.

한편, 사카쉬빌리씨는 23일 이바노프 장관의 중재 노력을 치하했습니다. 비록 사카쉬빌리씨와 다른 그루지아의 새로운 지도자들은 러시와의 도움과 함께 서방국가들의 지원도 구할 것이지만, 사카쉬빌리씨의 이러한 발언은 러시아와의 호의적인 관계을 위한 전조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