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쉬 대통령은 계속되는 폭력사태때문에 미국이 이라크에서 때이르게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주례 라디오 연설에서 이라크로부터 철수하는 것은 폭력사태와 계속적인 미군에 대한 공격에 책임이 있는 테러분자들을 격려하기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미국은 머무를 것이고 싸울 것이며 승리할 결의에 차있다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공격에 책임이 있는 일부 사람들은 권력을 다시 찾고 이라크의 새 자유를 증오하는사담 후세인의 지지자들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다른 사람들은 두려움과 혼돈을 퍼뜨리거나 중동의 심장부에 성공적인 민주주의가 대두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라크에 온 외국인들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욕 타임즈 신문은 1일, 유럽과 중동의 수백명의 과격파 회교도 젊은이들이 미군과 싸우기 위해 이라크로 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기사는 이 같은 유입은 조직적인 것은 아닌 것 같아 보이나, 한 정보 관리에 따르면, 반영 반미 구호에 영향을 받은 성난 젊은이들의 움직임인 것 같다고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