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타임즈:size=2 color= #0000FF>

부쉬 대통령은 훈련 기간을 크게 줄이더라도 이라크인 보안군을 가두 보안에 투입하는 일을 서두르라고 국방부에 지시했다는 기사가 톱기사입니다.

‘기업들의 조세 감면 요청: 우리 것부터 먼저’라는 표제하에, 20년만의 기업 조세 감면을 위한 대대적인 법 개정에 대한 지지를 규합하기 위해, 국회의원들은 누구에게나 무엇인가를 제공하는 법안을 마련하 고 있다는 얘기가 다루어졌습니다.

로스 앤젤레스 동부의 휴양 단지와 샌디에고 군의 역사적인 광산촌에 산불이 닥치는 가운데 소방수 한명이 사망했다는 기사가 게재됐습니다.

워싱톤 지역 연쇄 저격 사건의 여덟번째이자 최연소 피격자가 29일 배심원들 앞에서 증언을 했다는 얘기가 실렸습니다.

텍사스의 연방판사는 리비아에 다량의 폭발물을 판매했다는 전 CIA 요원 에드윈 윌슨에 대한 1983년의 유죄판결을 정부 관리들의 위증을 이유로 번복했다는 기사가 게재됐습니다.

일본 회사의 근로자들이 직책명을 사용하는 등 공식적인 말투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는 지시를 받고 있다는 얘기가 다루어졌습니다.



워싱턴 포스트:size=2 color= #0000FF>

적십자사와 유엔이 이라크 주재 요원들을 감축하기로 했다는 기사가 머릿 기사로 실렸습니다. 유엔과 적십자사는, 새로운 테러 공격과 적십자사 바그다드 지사에 대한 자살 자동차 폭탄 공격에 대응해서, 이라크 주재 요원들을 감축할 예정이라고 29일 관리들이 말했다는 얘깁니다.

버지니아 출신 공화당 토마스 데이비스 3세 하원의원이,지난 6년간 막강한 공화당 선거 자금 모금 위원장직을 이용해서, 버지니아 주와 자신의 선거 운동 자금으로 5백만 달라 이상을 투입한 것으로, 주와 연방 선거 자금 기록에서 드러났다는 얘기가 다루어졌습니다.

가차없는 산불과의 최후의 대결에서, 소방수들은 29일 유명한 산악 휴양지 2개소와 새로운 교외지역에 이상기후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으려고 싸웠다는 기사가 게재됐습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은 후세인의 보고를 이용해서 신속한 긴급 원조를 제공하고 있다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워싱톤 지역 연쇄 저격 사건의 주범 알렌 무하마드의 재판에서 검찰이 정황 증거를 이용해서 재판을 진행중인 가운데, 일련의 증인들과 유족들의 증언 그리고 끔찍한 현장 사진들이 제출되고있지만 한 가지 꼭 필요한 증거가 빠지고 있는데 그것은 피고가 실제로 누군가를 살해했다는 증거라는 얘기가 다루어졌습니다.

부쉬 행정부는 조용하게 타이완의 군부를 개편하고 중국으로부터의 방어능력을 개선하는 야심적인 계획을 시작했는데, 미국의 이 같은 계획은 타이완 지도자들이 막대한 비용을 지출하기를 꺼리고 타이완의 크게 정치적이고 보수적인 군부에 이 같은 변화를 수용하도록 강제하기를 꺼림으로써 좌초되고 있다는 기사가 게재됐습니다.



로스엔젤레스 타임스:size=2 color= #0000FF>

산악 휴양지들이 산불에 포위되고 애로우헤드에서 주택 350채가 전소되는 가운데, 소방수 한명이 살해됐다는 기사가 톱기사입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 소탕작전중에 부락민들이 고문을 당했다는 기사도 실렸습니다.

돼지 양축장의 악취가 풍기는 하수처리장 청소로 업자들이 큰 돈을 벌고 있다는 얘기가 다루어졌습니다.

현직 캘리포니아 주지사를 몰아내고 새로 주지사에 당선된 영화배우 아놀드 슈왈체네거는 워싱톤을 방문했는데, 마치 청소도구실에서 생일 파티를 하듯이, 아주 조용하게 워싱톤 방문을 진행하고 있다는 기사가 게재됐습니다.

29일 계속해서 산불이 난무하는 가운데, 일단의 소방수 팀은 트럭에 올라타 창문을 닫고 휴식을 취하기도 했다는 얘기가 다루어졌습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은 축출된 후세인 정부의 한 고위 관리가 외국인 투사들을 이용해서 최근의 테러 공격을 조직했다고 29일 발표했다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시카고 트리뷴:size=2 color= #0000FF>

내일 31일 할로윈 데이를 맞아, 최고의 할로윈 복장, 준비물, 그리고 볼 것과 가볼 것을 다룬 할로윈 특집이 실렸습니다.

남부 캘리포니아에서는 산불이 계속되고 있으나, 콜로라도에서는 찬 공기가 발생해서 산불이 진화되기 시작하고 있다는 소식이 실렸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오하이오주 방문중에 에너지 법안을 찬양하며 이미 8천4백만 달라가 넘는 부쉬-체이니 재선 자금 은행구좌를 증액시켰다는 기사가 게재됐습니다.



휴스턴 크로니클:size=2 color= #0000FF>

휴스톤 시장 선거의 3명의 선두주자들은 29일 밤 마지막 텔레비전 토론회를 가지고, 대기업과 유착됐다거나, 경험이 부족하다거나, 특별 이익과 유착돼있다는 비난을 주고 받았다는 기사가 톱기사입니다.

20년전 전 CIA 요원 에드윈 윌슨을 정부 관리들이 허위증거로 유죄판결을 받게 했다하여 휴스톤의 연방판사가 그 판결을 번복했다는 기사가 게재됐습니다.

남부 캘리포니아의 샌 버나디노 산의 모두 철수한 산악 휴양지를 향해 70미터 높이의 산불이 다가서고 있다는 얘기가 다루어졌습니다.

셸사는 29일 루이지애나 서부 해안에서 38마일 해상에 대대적인 액화 천연개스 터미날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는 소식이 실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