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구호 기관인 세계 식량 계획(WFP)은, 국제적인 식량 기부가 증가하지 않는 한 북한에 대한 식량 원조를 축소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세계 식량 계획의 북한 담당 국장인 리크 코르시노(Rick Corsino)씨는 30일 베이징에서 기자들에게 올해 북한 농사가 오랫만에 풍작을 이룬것으로 보이나 2000만 국민을 먹여살리기 위해서는 다른 자원들이 여전히 필요한 실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코르시노국장은 국제적인 추가 식량 원조를 기부받지 못할 경우 세계 식량 계획으로서는 노인들과 어린이 그리고 임산부들에 대한 구호 계획을 축소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계 식량 계획은 현재 2천 3백만명의 북한 주민들 가운데 약 650만명을 구호하고 있습니다. 세계 식량 계획의 이와같은 식량 기부 호소는 북한에게 핵 무기 계획을 포기하도록 국제적인 압력이 가해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코르시노 국장은, 식량 원조를 위한 투쟁이 핵 위기와 연계되어 있는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코르시노 국장은 최근 몇년 동안 미국으로부터의 식량 기부가 줄어들었으나 미국은 여전히 중국 남한과 함께 북한을 위한 최대 식량 원조국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