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북한이 자체 핵무기 개발 계획을 포기할 경우 문서화된 안전 보장을 하겠다는 미국측의 제안을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북한측 성명을 환영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장지예 대변인은 북한의 개방적 자세는 긍정적인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장 대변인은 모든 당사국들이 진지한 태도를 보이고 입장차를 좁히며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는데 필요한 조건들을 창출해 감으로써 우려 사항들에 대한 정치적 해법을 찾기를 중국은 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앞서 25일 성명을 통해 협상 복귀 여부는 이른바 그에 상응하는 “동시적인 조치들”에 달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북한과의 공식 불가침 조약 체결을 계속 거부해왔으며 부쉬 대통령은 지난주 북한이 핵계획을 폐기한다면 미국이 북한을 침공하지 않겠다는 서면 안보 보장을 제안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핵무기 개발 계획 포기를 조건으로 한 미국의 안보보장 제의를 고려할 용의를 보인데 대해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백악관 대변인은 25일 미국은 북한이 전해온 메세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미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의 소리 방송에게, 미국 정부는 북한이 모든 사안들을 협의하기 위해 6자회담에 복귀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