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일 8천여개의 폐연료봉 재처리를 완료했으며 추출한 플루토늄은 '핵 억제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용도를 변경했다고 밝혀 발언의 의미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한국 선문대 북한학과 윤황 교수 로부터 북한의 이같은 주장의 진위와 의도, 북한 핵문제의 향후 전망과 대책에 관한 견해를 들어봅니다.

대담에 서울의 박세경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