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은 주로 수 많은 여성과 어린이들을 희생시키는 인신매매 행위를 전세계에 걸친 3대 범죄사업의 하나로 규정하고 있습니다.미국 정부는 인신매매 근절을 외교정책상 우선적 과제의 하나로 삼고 있습니다. 그리고 죠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최근 유엔 연설에서 미국이 성노예 매매의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기금으로 5천만 달러를 제공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관계관들과 국제 인권문제 전문가들은 인신매매 행위가 국제적인 법집행망으로부터 너무나 오랫 동안 벗어나 있었다고 지적합니다. 유엔은 국제적 법집행망을 강화하기 위해 특히 여성과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인신매매 금지규제 처벌 의정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 의정서는 국제조지범죄방지 협약과 그 밖의 어린이 보호관련 협약을 보강한 것입니다.인신매매 방지처벌에 관한 새로운 의정서는 인신매매 행위를 마약밀매와 똑같이 범죄로 명백히 규정하고 처벌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미국 존스홉킨스 국제대학원의 프로텍션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는 모하메드 마타르 교수는 각국 정부들이 성착취 등을 목적으로 밀매돼 수송되는 사람들을 범법자로 다룰 것이 아니라 밀거래자들을 범죄자로 다스려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 인신을 매매 거래자들이 법제상 인권침해 사범으로 규정되어야 합니다. 이는 다시 말해서 인신매매를 당하는 사람들은 범법자로 취급될 것이 아니라 기본인권을 침해당하는 피해자로 인정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

존스홉킨스 대학의 프로텍션 프로젝트는 동유럽 국가 정부들이 인신매매자와 성노예 매매자들을 처벌하는 법규를 제정하는데 자문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비정부기구인 프로텍션 프로젝트는 또 미국 국내에서도 인신매매 피해자들을 위한 구호활동도 전개하고 있습니다.

죠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지난 주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는 가운데 이라크 재건을 위한 협력문제 이외에인 신매매 행위가 국제적으로 숨겨져 있는 인권위기의 하나라고 지적하고 이를 타개하기 위한 국제적 협력강화를 강조했습니다.

“ 해마다 80만 명 내지 90 만 명의 사람들이 인신매매되고 전세계에 걸쳐 강제로 국경을 넘어 거래되고 있습니다. 수 십만 명에 달하는 10대 소녀들과 어리게는 5살 짜리 어린이들이 성노예로 희생되고 있습니다. ”

한편 이곳 워싱턴에 본부를 둔 민간 단체인 국제인권법 그룹의 앤 조단 담당관은 정부들이 인신매매 행위를 조장하는 경제적, 사회적, 정치적 요인들을 다스려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특히 여자들과 어린 소녀들은 절망스러운 처지 때문에 불법 또는 수치스러운 일에 유인되는 사례가 흔하다고 앤 조단 담당관은 설명합니다.

“ 여자들은 합법적으로 이주 노동을 하기가 대단히 어렵게 돼 있기 때문에 이주 노동의 다른 길을 찾게 되고 그러다 보니 국내적으로 또는 국제적으로 가정부라든가 식당 종업원 또는 보모등의 일자리를 약속하는 인신매매자들의 꾐에 빠져들게 됩니다. ” 미국에서는 빌 클린턴 전임대통령 행정부때인 2000년에 인신매매 피해자 보호법이 제정됐습니다. 그리고 미국 정부는 외교 정책에 있어서도 인신매매와 성노예 매매 방지를 우선적 과제로 삼아 시행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인신매매 피해자 보호법은 인신매매 방지와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의 시책을 집행하지 않는 다른 나라 정부들에 대해 미국 정부가 제재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의 니콜 비빈스 인신매매 방지 담당관은 이같은 제재조치 시행이 국제적 인신매매 방지를 강화하는데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합니다.

“ 의회가 제공한 이같은 수단은 다른 나라들로 하여금 인신매매 방지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들을 취하도록 도하는데 있어서 대단히 효과적입니다. ”

그러나 일부 인권운동 전문가들은 미국 정부의 새로운 시책이 너무 협의적인 초점을 두고 시행되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역시 이곳 워싱턴에 있는 민간단체인 보건 및 성적 동등문제 연구소의 조디 제이콥슨 담당관은 인신매매의 전반적인 국면이 다스려져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 인신매매 행위를 단지 법규상의 문제나 제재조치의 문제로만 다스릴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사회-경제적 국면의 문제로 다루어져야 합니다. 이같은 관점에서 문제가 다스려지지 않는다면 인신매매 행위를 진정한 효과를 거둘 수가 없습니다. ”

존스 홉킨스 국제대학원의 모하메드 마타르 교수는 이제 수단이 마련돼 있으니까 이를 활용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지적합니다. 제정돼 있는 법규를 강력히 집행함으로써 범법자들을 처벌하고 피해자들을 보호, 지원하는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마타르 교수는 덧붙입니다.

(영문 서비스)

The United Nations says human trafficking is now the world's third largest criminal business, victimizing hundreds of thousands of women and children each year. The U-S government has made the campaign to combat it a foreign policy priority. In his U-N speech last week, President Bush also pledged 50 million dollars to help victims of the sex trade. Correspondent Laurie Kassman takes a look at what is being done.

For too long, U-N officials and human rights activists say, human trafficking has fallen through the cracks of international law enforcement. That is changing now with the implementation of the U-N Protocol to Prevent and Punish People Trafficking, especially women and children. The agreement supplements the U-N Convention against Transnational Organized Crime and other U-N agreements to protect children.

Law professor Mohamed Mattar says the newly ratified U-N protocol on human trafficking clearly defines it as a crime to be punished, just like drug trafficking. Governments, he adds, need to remember it's the trafficker who is the criminal, not the person being transported for servitude or sex exploitation.

Mr. Mattar helps run the Protection Project at Johns Hopkins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in Washington.

Legal systems have to recognize trafficking of persons as a human rights violation and that means you recognize the trafficked person not as a criminal but as a victim entitled to basic human rights.

The Protection Project is advising several East European governments that are trying to set up laws to prosecute people smugglers and sex traffickers. The non-government organization also has programs in the United States that assist trafficking victims.

Individual governments now are taking more steps to prosecute those who take advantage of innocent, often desperate people.

Last week, during a speech to the U-N that otherwise focused on urging international cooperation in re-building Iraq, President Bush took time to highlight what he calls the hidden global humanitarian crisis.

Each year an estimated 800-thousand to 900-thousand human beings are bought, sold or forced across the world's borders. Among them are hundreds of thousands of teenage girls and others as young as five who fall victim to the sex trade.

Ann Jordan, of the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 Group in Washington, says governments also need to deal with the economic, social and political motivations for trafficking. Ms. Jordan points out that women and young girls are often duped into illegal or degrading jobs out of desperation.

Women find it very difficult to migrate to work legally so they have to find other ways to migrate to work and they end up going underground and working with smugglers who take them some place, to another country or another part of the country promising them jobs as domestic workers, waitresses or nannies, and quite often they get forced into the sex trade.

Ms. Jordan says the international sex trade is a multi-billion dollar business for the traffickers but also for those who transport, hire or enslave women and children in bars, brothels or private homes.

Other analysts also raise concerns about unregulated mail order bride operations or arranged marriages that often put young girls into abusive situations.

Ever since the Clinton administration approved the Trafficking Victims Protection Act in the year 2000, the U-S government has made the fight against human trafficking and the sex trade a focus of its foreign policy.

The law allows for imposing sanctions on countries that do not meet the three main criteria for combating human trafficking:prevention, prosecution and protection.

Nicole Bibbins says the threat of sanctions has been an incentive for progress. Ms Bibbins deals with human trafficking issues for the State Department.

We have seen that the tool provided by Congress has been very effective in mobilizing some countries to really take steps to address this issue.

In his U-N speech, President Bush acknowledged sex trade crimes are a problem at home too. The Protect Act, signed into law last April, now makes it a crime for anyone to enter the United States or travel abroad for sex tourism involving children.

The day after Mr. Bush's U-N speech, a 69-year-old American was charged with sex tourism in one of the first indictments under the new law. He could face up to 30 years in jail.

President Bush also pledged 50 million dollars to help programs that rescue and shelter women and children from exploitation.

Still, some rights activists see the Bush administration's new attention to the sex trade as too narrowly focused. Jodi Jacobson of the Center for Health and Gender Equity says Washington needs to address all aspects of human trafficking.

You have to look at this issue not just as legal or sanctions but really as a socio-economic issue and unless you're willing to approach it from this angle and really look at the context in which this is happening, we're really not going to address this issue very effectively.

Law professor Mohamed Mattar says the tools are in place and now it is a matter of using them. That, he says, means rigorously enforcing the laws that punish the criminals and providing more protection and assistance to the victi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