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근교에서 벌어진 공격들로 미군 3명이 전사하고, 적어도 13명이 부상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미군이 운영하는 바그다드 서쪽의 아부 그라이브 교도소가 20일 늦게 박격포 공격을 받아, 미군 2명이 전사하고 적어도 13명이 부상했다고 밝히고,교도소 수감자들 가운데는 부상자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20일 늦게 미군 차량이 소도시, 라마디에서 폭탄을 건드려 타고있던 미군 한명이 숨졌습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에 대해 거의 매일같이 벌어지고있는 공격중 최신의 것들인 이들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나선 측은 아직 없습니다.

이들 공격은, 이라크 통치 위원회의 한 위원에 대한 암살 시도가 있은 지 수시간만에 벌어졌습니다. 통치 위원회의 세 여성 위원중 한명인 아킬라 알 하시미 위원은 바그다드내 자택 근처에서 승용차가 무장 괴한들의 매복 공격을 받아 세명의 경호원과 함께 중상을 입었습니다. 무장 괴한들은 도주했으며, 이 암살 시도를 자행했다고 주장하고 나선 측은 아직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