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북한과의 국경 지역에 군 병력을 배치했다고 밝혔으나 대규모 군사력을 증강했다는 보도는 부인했습니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북한과의 국경지대 경비 임무를 경찰로부터 인계받았습니다. 15일 발표된 중국 외교부 성명은 군의 새로운 임무 부여는 여러해전에 계획된 정상적인 조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외교부 성명은 또 국경 지역 수비 임무 교체는 국경 지역 행정을 원활히 하기위한 조치라고 덧붙였습니다.

외교부의 그같은 성명은 북한 군인들에 의해 저질러지는 범죄의 증가를 막기위해 중국이 국경 지역에 대규모 병력을 집결시켰다는 보도가 있은 후에 나왔습니다.

또 다른 보도들은 군의 임무가 북한으로부터 밀려오는 난민들을 단속하는 것이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난민 보호 운동가들은 수십만명의 북한인들이 빈곤과 탄압을 피해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밀입국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북한과 밀입국자 송환 협정을 체결하고 있으나 일부의 경우 난민들을 제 3국으로 갈수 있도록 허용한바 있습니다.

홍콩 영자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14일, 신원을 밝히지 않는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 중국이 최근 15만명의 병력을 국경 지역에 배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15일 대규모 병력 배치설을 부인했습니다.

그러나 이날의 외교부 성명은 서방 언론인들이 대규모 병력 집결설에 관해 집중적인 질문을 던진지 여러주만에 나온 것이었습니다.